Make your own free website on Tripod.com
삼위일체 대축일

* 오늘은 삼위일체 대축일입니다. 우리들이 신앙생활을 하면서 가장 알아 듣기 어려운 교리가 바로 이 삼위일체 교리입니다. 성부, 성자, 성령 각각에 대해서는, 그분이 어떤 분이고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 분인지 대충 감이라도 잡을 수 있는데, "그 세분이 하나이시다"는 말은 도무지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됩니다. 신학자들이 삼위일체를 설명하기 위해 그럴싸한 이론을 많이 내놓았지만 단지 하나 머리 속에 또렷하게 남아 있는 것은 "신비"라는 말입니다. 따라서 인간의 이성으로는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삼위일체의 신비는, 특히 오묘하여 인간의 머리로서는 감히 이해하기가 너무나도 어렵습니다.

* 아우구스티노 성인과 바닷가의 소년과의 대화는 유명합니다. 성인으로서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신비의 수수께끼를 풀려고 오랫동안 고심하다가, 하루는 바닷가를 산책하면서, 역시 "삼위일체"의 신비에 대한 골똘히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때 한 소년이 바닷가에 웅덩이를 파놓고는 바닷물을 그 웅덩이에 퍼놓고 있었습니다. 성인은 그것이 너무나 어리석게 보여 "얘야, 너는 무엇을 하고 있느냐?"하고묻자 소년은 "바닷물을 이 웅덩이에 전부 퍼놓으려고요"라고 했습니다. "허허, 어리석은 녀석, 그게 될 법이나 한 일이냐? 이 넓고 넓은 바닷물을, 그 까짓 웅덩이에?" 참 어르신네도 딱하기도 합니다. 어떻게 무량하신 하느님의 신비를 성인의 그 자 그마한 머리로 규명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십니까?" 그리고는 그 소년은 온데 간데없이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성인은 그제서야 제 정신이 들어, 그 자리에 꿇어 하느님께 감사드렸습니다. 삼위일체의 신비는 규명해서 알아낼 것이 아니라, 우리 인류외 그리고 이 우주에 있는 모든 유형무형의 존재 안에 하느님이 사랑으로써 함께 깃들여 있음을 나타내는 더할 수 없이 고마우신 신비임을, 체험할 성전의 것임을, 천사가 소년의 모습을 하고 일깨워 주었음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하물며 우리들에게 있어서랴!

*하느님은 당신이 여러가지 형태로 우리 인간에게 현존하시어 우리를 당신과 결합하도록 부르고 계심을 계시하십니다.
1. 시나이산 형태: 엄위하신 하느님: 출애굽의 하느님은 무시무시한 권능의 하느님이십니다. 하느님은 전지하시고 전능하십니다(제 1 독서). 지혜서에는 "주를 두려워하는 것이 지혜의 시초"라는 진리가 거듭거듭 천명되어 있습니다. 두려움은 불건전한 공포가 아니라 존경하고 경외하는 마음입니다.
2. 아버지 형태: 사랑하올 하느님: 예수께서는 고맙게도 하느님을 아버지로 묘사해 주셨습니다. 예수 시대 사람들은 이 때문에 충격을 받아 예수를 독성죄로 몰았습니다. 바오로 사도도 "우리는 성령에 힘입어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라고 부른다"고 가르쳤습니다 (제 2 독서) 아빠는 어린이가 어리광을 부리며 아버지를 친숙하게 부르는 애칭입니다.
3. 빵의 형태: 친숙한 하느님: 그리스도 안에 현존하시는 하느님과 성체 안에 현존하시는 하느님을 엄위하신 시나이산에서 내려오시어 우리 가운데 평범하게 거처하시는 분이십니다. 천주 성삼의 제 2위이신 성자께서, 즉 "말씀"께서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셨습니다. 그리고 당신의 몸인 교회 안에 현존하고 계십니다.
4. 성령 형태: 내재하시는 하느님: 오늘 복음에서 예수께서는 제자들에게 "세상 끝날까지 항상 함께 있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예수께서는 각 사람의 마음 속에 내재하십니다. 예수께서는 부활하신 후 제자들에게 성령을 부어넣어 주셨습니다. 성령께서는 성신강림 날에 특별한 모양으로 신자들에게 내려오셨습니다. 바오로는 예수의 성령께서 신자들을 성전으로 삼아 거처하신다는 것을 여러가지 방법으로가르쳐 주었습니다.

* 제 1 독서에서는 이스라엘 민족이 저들의 역사를 이해함에 있어서 하느님의 능력과 사랑을 그렇게도 절감하고 감사했던 것입니다. 저들은 역사가 하느님의 손에 의해 움직여짐을 깨닫고, 그 하느님의 능력에만 의지함으로써, 일찍이 들어보지 못했던 용기를 가지고 그 소수 민족이 강대국들을 물리치고 가나안을 정복할 수가 있었습니다. 하느님의 현존하심을 확신하는 민족이 그렇게 강한 것처럼, 하느님께서 지금 나와 함께 하심을 믿는 사람은 얼마나 강하고 의연하며 행복할까!

* 따라서 "누구든지 하느님 성령의 인도를 따라 사는 사람은 하느님의 자녀"라고 오늘의 제 2 독서에서는 말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 성령에 힘입어 하느님을 "아빠, 아버지"라고 부릅니다." 자녀이기에 의당 하느님 나라의 상속자가 되는 것은 말할 것조차 없습니다. 이렇듯 우리는 하느님의 자녀로서 하늘 나라에 속한 자들입니다". "전교"란 바로 이러한 축복을 나누는 일입니다. 그런데 한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그것은 자기 십자가를 지는 일입니다. 즉, "그리스도와 함께 고난을 받는 일"입니다. 그래야만 하늘의 "영광도 그(그리스도)와 함께 받게 되기"때문입니다.

우리 주님께서는 승천하시던 마지막 날에, 다음과 같은 막중한 사명은 내리시면서 "너희는 가서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을 내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그들에게 세례를 베풀고, 내가 너희에게 명한 모든 것을 지키도록 가르쳐라. 내가 세상 끝날까지 항상 너희와 함께 있겠다"고 무한한 사랑의 축복까지 내리셨습니다. 그렇습니다. 이제 우리는 세상에서 두려울 것도 없고 어떤 난관이나 시련도 겁날 것이 없습니다. 하느님께서 항상 우리와 함께 계시기 때문입니다.